날짜 : 2010 / 02 / 06

어린시절 결혼은 특별한 사람만 하는건줄 알았고, 그 특별한 결혼식을 진행하는 사람은 또다른 무언가가 있는 사람들인줄 알았다. 나름 진행자인 사회자를 오늘까지 해서 총 3번을 하고나니 이제는 그런 생각은 안든다 ^^;;

몇년전 친구가 결혼 사회를 부탁한다고 했을 때 과연 잘 할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되고, 그냥 대본만 읽으면 된다는 주변 사람들의 얘기에도 가기전에 나름대로 몇번 연습도 해보고 했었는데 이제는 뭐 실수만 안하면 된다 랄까?

오늘도 친한 친구분의 부탁에 OK를 하고 실수만 안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나름 잘 진행하고 왔다. 사실 내가 어떻게 했는지 동영상 같은걸 찍은걸 보면 좋겠는데 그건 글쎄?? 비디오가 있다면 전송해 달라고 하던지 해야지~~~

암튼 중요한건 사회는 그냥 사회고, 오늘 결혼한 친구가 앞으로 쭉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 ^^




신고
Posted by 인터돌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2.08 0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결론은 형도 언넝 결혼하셔야 할 나이란거죠 ㅋㅋㅋ
    • 2010.02.08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 같이 늙어가는 처지에 뭘 ㅋ
  2. wan
    2010.02.12 11: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사회는 그만보고 가야지~~ㅎㅎㅎㅎㅎ


BLOG main image
지금 써둔 하나의 글이 먼 훗날 나의 역사가 된다 by 인터돌

카테고리

전체글 보기 (1031)
사진이야기 (238)
여행이야기 (414)
음식이야기 (88)
잡다구리 (291)
Total : 1,035,873
Today : 7 Yesterday :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