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0 / 02 / 16
장소 : 국민은행

Panasonic | DMC-GF1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8.0 | 0.00 EV | 1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2:16 16:10:16


꽤나 오래전부터 메일, 문자, 지점 곳곳에 붙어있는 안내문 등등으로 설연휴기간동안 국민은행의 전산 시스템이 안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이번 설 연휴기간이 3일이었으니까 그 3일동안 전산시스템을 새로운 시스템으로 교체하겠다는 뜻이다. 은행은 언제든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 때문에 그나마 사용량이 작은 연휴동안 작업을 하는 것인데 생각해보면 은행이 통합을 한다던지, 뭔가 큰 작업을 한다던지 하는 경우에는 매번 연휴기간을 이용했던거 같다.

이번 설은 3일이었다. 원래 전산이라는게 만드는 것도 쉽지 않지만 그보다 더 어려운게 적용하고 테스트하는거다. 어떤 변수가 숨어있을지 모든 것을 알수는 없기 때문인데, 특히나 이게 돈에 관련된거라면 말그대로 피말리는 일이다. 은행은 기업고객 뿐만 아니라 일반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장사(?)이기 때문에 고객의 숫자도 많고 그만큼 많은 변수가 있을텐데 3일이라는 시간동안에 모든 것을 끝내고 한방에 잘 될리가 없다. 아마도 앞으로도 꽤나 오랜 시간이 지나야 안정화가 될 것이다.

오늘은 국민은행 차세대 시스템을 오픈한 첫날이다. 어쩌다보니 나도 회사를 안나가는 날이어서 그간 미뤄둔 은행업무를 보기 위해서 국민은행에 갔는데 문을 열면서보니 왠지 분위기가 좀 그렇다? 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있고 안쪽에는 사람들로 꽉 차있다. 은행 관계자분으로 보이는 분께서는 설명하시느라 진땀을 빼는 분위기다. 잘보니 ATM 기계가 몽땅 먹통이다. 시스템 오픈하면서 어딘가 문제가 생긴게 틀림없는데 그게 먹통이라면 창구도 뭐 크게 다르지 않음은 틀림없다. 기다리는 고객이나 업무처리하는 은행 사람들이나 아마도 속으로 신나게 IT팀 욕하고 있겠지. 나도 라면봉지 가득 들고나갔던 동전을 교환 못하고, 통장정리도 하나도 못하고, 다른 창구 업무 하나 있었는데 그것도 못했다. 덕분에 라면봉지에 가득담긴 쇳덩이를 그대로 들고 오후내내 돌아다녀야했다.

아마도 예상하건데 지금 이시간에도 IT 담당자들은 화장실도 못가고 머리에 쥐가 팍팍 나고 있을꺼다. 연휴기간 3일? 아마 미치기 일보직전이었을껄? 원가절감한답시고 시간 충분히 안줘서 불안정한 시스템 나왔을꺼고, 적용하고 테스트 하는데 걸리는 시간도 며칠이 더 필요했지만 연휴가 3일밖에 안되니 그 날짜에 맞추라고 했을꺼고, 이사람들 아마 잠도 제대로 못자고 적용했는데 시스템 먹통되고, 여기저기 전화 불나고 뭐 그러고 있을꺼가 눈에 선하다. 그렇게 고생해놓고 안되니 IT 이 그X 같은 것들 요러는 사람들의 모습도 눈에 선하다.

오늘 무거운 동전 그대로 들고 할려던 업무 하나도 못하고 돌아다니면서도 불만을 갖지 않은건, 내가 그 상황을 이해못하고 똑같이 욕하면 불쌍한 공돌이들 누가 이해해 줄려나 하는 생각. 이렇게 해서 시스템 안정화가 된 이후라고 해도 그냥 당연하다는 듯이 넘어갈꺼고 욕한번 덜 먹으면 오히려 다행이겠지. IT 하는사람들이 얼마나 고생하는지를 보통사람들은 모를꺼다. 이번건은 빨리 잘 마무리 되어서 맘편히 퇴근들 하실수 있으면 좋겠다.

그냥 이말뿐이구나... "불쌍한 공돌이들"




은행 이외에도 오늘 하루종일 돌아다니면서 제대로 업무 처리 한건 딱 하나 뿐이군 ㅡㅠㅡ;; 친구분한테 커피 얻어마신거 ㅋㅋ


Panasonic | DMC-GF1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sec | F/3.8 | 0.00 EV | 16.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0:02:16 15:25:32




신고
Posted by 인터돌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국민은행직원
    2010.02.16 2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금융전산개발에 많은 부분을 알고 계신 분이신가요?
    3일만에 전산개발완료 할만큼 국민은행 전산이 단순하지 않습니다.
    세계금융을 향해 나아가는 국민은행이 겨우 3일만에 전산화 작업을 마치고 고객들에게 그런 불편을 줄만큼
    준비성이 없는 은행이라고 생각하셨다면 정말 안타깝네요.
    근 반년간 밤낮없는 개발에 고생하신 전산부 직원들은 물론이고, 틈틈히 주말마다 출근해서 진행되는 시스템테스트 등 나름대로 준비하여 설날 연휴에 맞춰 마무리 한것입니다.
    그렇게 했는데도 오늘 전산으로 인해 많은 고객분들이 불편함을 겪은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은행 직원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드릴수 없음을 이해해 주십시오.
    오래 걸리지 않아 더욱 발전된 시스템과 서비스로 고객만족을 이루는 선진은행이 될 것임이 분명하니까요!!
    • 2010.02.16 2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의 핵심을 잘못파악하신 것 같네요. 고객 불편을 겪게 만든 국민은행이 잘못했다는게 아니라 IT 하시는 분들이 힘들다는 내용을 적은 것입니다. 하지만 다시한번 제가 쓴글을 읽어보니 어딘가 그런 느낌으로 보이기도 하네요.

      저도 IT를 하는 사람입니다. 많은 시간을 들여서 많은 사람이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테스트를 얼마나 많이 했을지 알고 있습니다. 3일이라는 시간은 신규 개발하는 시간이 아니고 그간 만들어진 시스템을 적용 및 실제 환경에서 테스트를 하는 시간입니다. 개발환경에서 아무리 잘된 프로그램이 만들어졌다고 해도 운영 환경에서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래서 오늘처럼 시스템이 다운된 현상이 나타난 것이겠지요.

      설연휴까지 반납해가면서 어렵게 시스템을 오픈했는데 한방에 잘 안되고 오늘같은 일이 생겨서 안타깝다는 말을 하고싶었던 거였습니다. 수고했다는 말을 들어도 모자랄 때인데 많은 사람들에게 안좋은 소리를 들었을 고생하신 IT 담당자분들말이죠. 이만큼 고생했다는걸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하는 마음에서요.
  2. 국민은행 전산팀 SM
    2010.02.16 2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시나 해서 오늘 오픈이 어떻게 비춰지나 궁금해서 뒤져보는데..
    이런글이 올라왔군요..ㅎㅎ

    저는 후방이라 전화폭탄을 안맞았지만...
    오늘 여기 다들 머리,전화기에 불 난거 사실이어요.
    아무리 테스트를 많이 한다고 해도... 오픈하면 에러 나는데..
    비용 절감이다 뭐다 하면서.. 개발인력도 충분히 없었고.... 스케쥴도 짧았고...ㅠㅠ
    물론 영업점직원들과 고객들은 엄청 욕을 하시겠지만..
    같은 전산팀원으로서 널리 이해를 바랍니다.
    아직 끝난건 아니지만..
    죽음의 스케줄을 이겨낸 전산팀 직원들이 불쌍하기도 하면서....
    자랑스럽기도 합니다.
    그나말 살아남은 자들이나 이런 기분을 느끼는거겠죠..
    • 2010.02.16 22: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IT의 현실이죠. 아는 사람만 아는 현실 ㅋㅋ

      고생 많으십니다. 어서 마무리 됐으면 좋겠네요 ^^
  3. 주변인
    2010.02.16 23: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불쌍한 공돌이들"이한 표현은 자학입니까? 비하인가요?

    코어 뱅킹 시스템은 보통 2년이 넘는 기간동안 수백명의 개발자분들이 고생을 해서 만들어집니다.

    사실 이쯤되면 회사 차원의 보상보다는 책임감이나 자부심으로 일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시중은행으로써 고객에게 어떤 불편도 주어서는 안되겠지만 금전적인 사고가 아니라면 동종 업계에 있는 사람으로써 이해가 우선이지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 쉽게 불평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더불어, 차세대 시스템 개발을 담당하시던 국민은행 모 전산팀장이 오픈을 하루 앞둔 어제 자살하셨다는 소식도 들리던데 정말 안타깝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2010.02.16 2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쓴 글이 불평으로 비춰졌나요? 글쓰는 실력이 아직 많이 모자란가봅니다.

      뭐든지 쉬운 일은 없습니다. 다만 힘든 일을 했을 때 많은 노력을 했다는 것을 최소한 알아는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 IT에서는 별로 그렇다는 생각이 안듭니다. 프로그램이 손에 잡히는 것이 아닌 만큼 낮게 보는 사람들이 많다는 말입니다. "불쌍한 공돌이" 라는 표현은 물론 자학도 비하도 아닙니다. 물론 저도 여기에 해당이 되구요. 안타까운 마음에 쓴 말입니다.

      자기가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어쩌네 저쩌네 평가를 할수 없는법입니다. 은행 시스템이라는 커다란 시스템을 만든 IT담당자분들께서는 어마어마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밤낮, 주말까지 일해가면서 데드라인을 맞추기 위해서 노력하셨을껍니다. 하지만 그 노력은 모르면서 오늘의 전산오류 하나만 보고서 개발자 어쩌구 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아쉬워서 몇글자 끄적인 글이었습니다.

      전산팀장님의 소식은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국민은행직원
    2010.02.16 23: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 저는 선방에서 원자폭탄을 맞았습니다.ㅠㅠ
    IT분들이 힘써주신덕분에 정상적으로 운용되는것도 있었지았말씀하신것처럼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보니 정상적으로 되지 않는 업무도 많았습니다...
    그져 저는 이글을 읽으면서 모든 국민은행 고객님들께서 인터돌님같은 마음이 조금이라도 갖고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드네요~ ㅠㅠ
    • 2010.02.18 0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산 시스템이라는게 그렇게 간단한게 아니라는걸 대부분의 사람들은 모르죠. 당연히 있는거 쓴다 뭐 이정도로 생각하지 않을까요? 원래 고객은 내편이 아니쟎아요 ^^;;
  5. 조심스레
    2010.02.17 0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5일 국민은행 전산담당자가 자살했다는 뉴스가 떴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은행 내에서는 함구령이 내려진 상태고요. 오늘 국민은행 전 영업점은 말 그대로 난리통이었다는 것은 삼척동자가 다 아는 사실인데 언론에서는 차세대시스템 작동 이상무 라고 때려대고 있습니다. 내일 조간 신문의 헤드라인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물론 한겨레나 경향쪽으로요.
    • 2010.02.18 00: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뉴스라는걸 100% 믿지 않은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네요. "사실은 말하지만 진실은 말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지만 그 사실마저도 가끔은 의심스럽습니다.
  6. 2010.02.17 1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무튼 IT는 군대에서 통신과 같은거 같아요
    잘해야 본전 못하면 쪽박 ㅠ.ㅠ
  7. 동병상련
    2010.02.17 19: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작년에 거의 6개월 이상을 야근과 철야를 반복해 가며 일을 해본 기억이 있습니다.
    15년 IT 경력에서 가끔 겪는 상황이기도 합니다만 ...

    불행한 사건을 가끔 만나게 되면 ... 왜이리 마음이 착잡한지...

    십수년 전에도 통신 시스템 이전 중에 담당 팀장이 과로사 한 일이 있습니다.
    그냥 가십거리로 여길일은 아닌 듯 합니다.
    몸이 과로사했든, 마음이 과로사했든, 정신이 과로사했든 ...
    한 사람의 문제로 보지말고 우리의 업무 체계에 대한 근본적인 시각에서의 논의도 더 많이 이루어 졌으면 합니다.

    내부적으로 어떤 일이 있었는 지, 고생하시는 분들이나 유족들께 위로를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삼가 명복을 빕니다.
    • 2010.02.18 0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내 스스로의 생각도 바꾸기 어려운데 많은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건 참 어려운 일입니다. 어떤 체계를 지배하는 사람이 아닌 그 체계의 일원으로써는 더더욱이요.

      안타까운 일이지만 많은 사람들의 생각이 바뀌기 전에는 어렵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꼭 그렇게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8. j7
    2010.02.18 19: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의 요지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댓글 쓰신 분들이 많은 것 같구나.
    딱봐도 나같은 IT 업계 종사자들에게 동병상련이 느껴지는 글인데...
    굉장히 다급한 상황에 있어서 그런걸까

    하기사 나도 프로젝트 오픈하고 잘 안돌아가는 상황에서
    다른 사람이 내 프로젝트에 대해서 뭔 말이라도 하면 굉장히
    민감해지긴 해

    아무튼 안타까운 일이당
    • 2010.02.18 2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내가 알고 있는 아이디가 j에서 시작해서 7로 끝나는 그 사람이 맞는고?

      이래저래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일이었지~~
  9. wan
    2010.02.22 10: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머야??뭔일 있었냐???
    오래간만에 들어왔더니 머리 아파지는
    글이 올라와 있군~
    오늘도 수고~~
    • 2010.02.22 2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뭐 그냥 생각나는대로 써본 글이야 ^^;;
  10. 2010.06.28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살이 아니라는 말도 있습니다.
    죽은 자만이 진실을 알겠죠.
    어쨌거나 그 뉴스는
    묻혔습니다.
    정말 쉬쉬해서인지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BLOG main image
지금 써둔 하나의 글이 먼 훗날 나의 역사가 된다 by 인터돌

카테고리

전체글 보기 (1031)
사진이야기 (238)
여행이야기 (414)
음식이야기 (88)
잡다구리 (291)
Total : 1,035,991
Today : 4 Yesterday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