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돌™] 일상을 담는 추억기록장

비오는 아침 믿을수 없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믿고 싶지 않는다는 표현이 맞는걸까요?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하셨기에 그런 선택을 하셨는지 그저 안타까운 마음 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부디 편안한 곳으로 가시길 바랍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