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돌™] 일상을 담는 추억기록장

날짜 : 2010 / 05 / 20
장소 : 대만
목적 : 해외 자유 여행

대만은 야시장 문화가 많이 발달했다고 한다. 여행책을 펼쳤을 때 가장먼저 나오는게 야시장 정리인데 대충 5~6개쯤 됐던거 같다. 그중 이번에 다녀온 곳은 화시지에 야시장과 스린 야시장.

야시장에서 파는건 정말 다양하다. 여러 먹거리와 옷, 장난감, 음반 등등 없는게 없다. 우리나라의 남대문 시장과 비슷한 분위기라고 하면 될려나? 군것질거리가 참 많은데 먹어보고 싶은 것도 있고 피하고 싶은 녀석도 있었다. 특히나 취두부라는 녀석은 저 멀리서도 안보고도 알 수 있을만큼 냄새가 강력하다. 냄새가 난다는 정도가 아니고 냄새한테 공격받는 느낌이다 ㅡㅡ^ 이걸 어떻게 맛있게 먹는지 이해가 안된다;;;

여행전 자료 수집하면서 야시장에서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것들이라면서 여러가지를 봐놨는데 시간은 늦었지만 저녁을 아직 안먹은 상태라 저녁을 잘 먹자는 생각에 모두 패스. 지나고 생각하니 왜그랬을까 ㅡㅡ;;; 여행 끝날 때까지 못찾아서 못먹은 것들.... ㅠㅠ 저녁밥은 마땅한 식당을 못찾아서 결국은 호텔에 들어가면서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사들고 들어갔다. 더워서 좀 시원한 식당을 찾을려고 했던건데 야시장쪽이 그런건지 아님 대만의 문화가 그런건지 식당은 모두 마땅히 벽이 없고 테이블을 밖에다 내놓은 듯한 모양이랄까? 그래서 다 더워보이는 곳들이다;; 저녁밥을 먹은건 한 11시쯤 되어서 였나? 밥도 안먹고 열심히 돌아댕겼단 뜻이지 ㅋ;;


#1 용산사 바로 옆에 화시지에 야시장이 있다. 스린 야시장에 비해서 규모는 크지 않다.




#2 시장의 입구




#3 군것질 거리가 참 많다. 단, 취두부의 냄새 공격은 주의해야 한다 -_-;;




#4




#5 아예 바깥쪽에도 시장이 있지만 이렇게 나름 안쪽으로 된 곳도 있다. 아마도 이 사진을 찍은 곳이었던거 같은데 지나가다보니 많이 익숙한 노래가 나온다. "Nobody" 였는데 그걸 들으면서 아 이나라에도 원더걸스가 노래를 불렀구나 했는데 쭉 듣다보니 우리나라 원곡. 아마 그 가게가 한국 음반을 많이 취급하는 곳이었던거같다. 외국에서 듣는 한국 노래라 그런지 많이 반가웠다 ㅋ




#6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